Wasserstein Auto-Encoders

2018 / ICLR 2018 / Ilya Tolstikhin, Olivier Bousquet, Sylvain Gelly, Bernhard Schoelkopf

본 논문은 ICLR 2018 top 100 논문 중 하나입니다.

  • Section 3, Supplementary는 내용은 수정 중입니다.
  • 잘못된 해석 + 번역이 있을 수 있습니다.

1. Introduction

Generative model의 주요 모델로 VAE와 GAN이 있다. VAE는 이론적인 접근방법이 잘 구성되어있으나, 이미지 생성시 blurry한 샘플을 생성하는 단점이있다. 반면에 GAN에서 생성하는 이미지들은 시각적으로 잘 구성된 이미지들을 생성하지만, encoder가 존재하지 않는다 (따라서 주어진 데이터로부터 latent variable $z$를 뽑아낼수 없다). 또한 상대적으로 학습이 어렵고, “Mode collapse” 문제가 발생한다. 따라서 GAN의 구성뿐만아니라 VAE와 GAN을 융합하려는 다양한 연구들이 있었다.

본 논문은 optimal transport (OT) 관점에서 generative model을 분석하여 ($\text{OT}\ \it{W}_c(P_X,P_G)$를 최소화하는 문제) Wasserstein Autoencoder (WAE)를 제안하였다.

  • True data distribution : $P_X$
  • Latent variable model : $P_G$
  • Prior distribution : $P_Z$
  • Generative model of $X$ given $Z$ : $P_G(X\mid Z)$

저자가 이야기하는 본 논문의 컨트리뷰션은 다음과 같다.

  • 어떠한 cost function $c$에 대한 Optimal transport $(W_c(P_X,P_G))$를 최소화하는 형태의 새로운 regularized autoencoder인 WAE 제안.
    VAE의 ELBO와 유사하게 objective function은 $c$-reconstruciton cost와 regularizer $\mathcal{D}_Z(P_Z,Q_Z)$로 구성되어있다.
    특히 $c$가 squared cost이고 $\mathcal{D_Z}$가 GAN objective일때 WAE는 Adversarial autoencoder (AAE)와 일치한다.
  • MNIST와 CelebA 데이터셋에 대해 squared cost WAE에 대한 empirical evaluation을 수행 (squared cost : ($c(x,y)=|x-y|^2_2$)).
    실험 결과를 통해 제안한 WAE가 VAE의 장점들을 수용하면서 (안정적인 학습, 인코더-디코더 구조, latent variable 학습) 생성된 샘플의 품질이 향상된것을 확인 할 수 있다.
  • 두개의 다른 형태의 regularizer $\mathcal{D}_Z(P_Z,Q_Z)$에 대해 분석하였다. 첫번째는 GAN 기반, 두번째는 maximum mean discrepancy (MMD) 기반의 regularizer이다. 특히 두번째는 adversary없이 최적화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 WAE objective에 대한 이론적인 전개는 초기형태의 $W_c(P_X,P_G)$가 probabilistic encoder $Q(Z\mid X)$의 최적화 문제와 동일하다는 것을 보여준다.

2. Proposed method

본 논문에서 autoencoder 구조를 통해 optimal transport $W_c(P_X,P_G)$를 최소화하는 방법을 제안한다.

VAE와 같은 generative model의 목적은 결국 generator가 생성하는 데이터의 분포 $P_G$를 원래 데이터의 분포인 $P_X$로 만드는 것이다. optimal transport는 $P_G$의 일부를 변형시켜 새로운 $P_{G’}$를 생성 할 때 cost가 발생하면 $P_{G’}$가 $P_X$로 될 때까지 필요한 평균 cost를 알 수 있다. 이 때 $P_G$에서 $P_X$로 변형시키는 방법은 다양하게 존재 할 수있는데, optimal transport는 그러한 평균 cost들의 하한으로 볼 수 있다.

인코더는 상충되는 두가지 목표를 달성하도록 학습된다.

  1. Ture prior $P_Z$와 encoded distribution of training examples $Q_Z:= \mathbb{E}_{P_X}[Q(Z\mid X)]$의 matching, i.e., $\mathcal{D}_Z(Q_Z,P_Z)$의 최소화
  2. Training exmaple을 복원하기에 충분히 informative한 latent code $Z$의 학습

위 두가지 목표는 이전에 살펴본 InfoVAE 포스트에서도 reconstruction error와 amortized inference 개념으로 언급되었다.

논문에서는 WAE의 특징을 아래 그림과 함께 설명하고있다.

WAE
VAE와 WAE의 동작 원리에 대한 비교

VAE는 $P_X$로부터 얻는 모든 샘플 $x$에 대해서 $Q(Z\mid X=x)$를 $P_Z$의 형태로 강제한다. 즉, 각각의 삼각형으로부터 생성되는 붉은 원이 $Q(Z\mid X=x)$를 의미하는데, 개별적으로 $P_Z$의 형태 (하얀 원)를 갖도록 만들어진다. (전체 $Q_Z$는 $Q(Z \mid X)$의 합으로 붉은 원이 중첩되는 부분의 확률이 증가하게되고 이로인해 적색 화살표로 연결되는 잘못된 reconstruciton이 발생 할 수 있다.)
반면에 WAE는 개별이 아닌 $Q_Z$가 $P_Z$와 매칭되도록 만든다 ($Q_Z$의 녹색 원이 $P_Z$의 하얀 원의 형태로). 따라서 떨어져 있는 latent code $z$들은 그 reconstruction들도 떨어져있게 된다.

2.1. Prelimniaries and Notations

  • Caligraphic letter : 집합, (e.g., $\mathcal{X}$)
  • Capital letter : 확률변수, (e.g., $X$)
  • $P(X), p(x)$ : 확률 분포 / 밀도 함수
  • $f$-divergence : 두 확률 분포의 discrepancy 측정에 사용.
    $D_f(P_X| P_G) := \int f(\frac{p_X(x)}{p_G(x)})p_G(x)dx$ $f:(0,\infty)\to \mathcal{R}$는 $f(1)=0$을 만족하는 convex function으로, 대표적인 divergence로 Kullback-Leibler divergence, Jensen-Shannon divergence 등이 있다.

2.2 Optimal Transport and Its Dual Formulations

두 확률 분포의 divergence는 Optimal transport 문제로부터 유도 될 수 있다. OT problem의 Kantrobich’s formulation은 다음과 같다.

여기서 는 any measurable cost function 이고 $\mathcal{P}(X\sim P_X,Y\sim P_G)$는 marginal $P_X, P_G$를 갖는 $(X,Y)$의 모든 joint distribution의 집합이다.

특히, $(\mathcal{X},d)$가 metric space이고

Metric space (거리 공간) : $\mathcal{X}$ 내의 두 점 사이의 거리가 distance function $d$로 정의된 공간.

cost function $c$가 distance function에 따라 $c(x,y)=d^p(x,y)\space for\space p\geq 1$ 일 때, $W_c$의 $p$-th root인 $W_p$는 $p$-Wasserstein distance 라 한다. 그리고 $c(x,y)=d(x,y)$일때 Kantrobich-Rubinstein duality가 성립한다.

예를들어 KL-divergence는 대칭성이 성립하지 않기때문에 distance가 아닌 divergence임.

($\mathcal{F}_L$ is the class of all bounded 1-Lipschits functions on ($\mathcal{X},d$))

두 거리 공간 $(X,d_X), (Y,d_Y)$ 사이의 함수 $f:= X\to Y$ 와 $K\geq 1$이 다음 조건을 만족 할 때 $f$가 K-Lipschits continuous function 이라고한다.

임의의 $x,x’ \in X$에 대해 $d_Y(f(x),f(x’))\leq Kd_x(x,x’)$ 따라서 1-Lipschits라면 $d_Y(f(x),f(x’))\leq d_X(x,x’)$를 만족한다.

Duality formulation으로 GAN처럼 generator/discriminator 구조로 학습 할 수 있음.

2.3. Application to generative models : Wasserstein Auto-Encoders

VAE나 GAN과 같은 최근의 generative model들은 data distribution $P_X$와 model distribution $P_G$ 사이의 descrepancy measure를 최소화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그러나 기존 논문들에서 보이는 divergence들은 (특히 $P_X$가 Unknown이고 $P_G$가 Deep Neural Network에 의해 parametrized 된 경우) 계산이 어렵거나 불가능하고,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트릭이 사용된다.

예를들어 KL-divergence의 최소화 (혹은 marginal log-likelihood의 최대화)를 위해서 variational lower bound 가 VAE에서 사용되었다. 좀 더 broad한 $f$-divergence의 경우 dual formulation을 통해 $f$-GAN이나 adversarial training을 활용 할 수 있다. 세번째 옵션으로 본 논문과 같이 OT cost와 Kantrovich-Rubinstein duaility를 활용 할 수 있다.

본 논문에서는 2단계 프로시져로 정의된 latent variable model $P_G$를 다룬다. 2단계 프로시져란 fixed distribution $P_Z$로 code $Z$를 샘플링하는 1단계와, $Z$를 $X\in\mathcal{X}$로 매핑하는 2단계 구성을 말한다. 이는 확률 밀도 함수 $p_G(x)$를 다음과 같이 정의한다.

그리고 문제를 간단하게 하기위해 non-random decoder (i.e., deterministically map $Z$ to $X=G(Z)$)에 대해 진행한다.

이러한 모델에서 OT cost 문제는 복잡하게 $\Gamma$에서 찾을 필요없이 하나의 확률 변수를 통해 더 간단하게 표현 될 수 있다.

WAE2

Theorem 1은 모든 $X, Y$ 페어 대신 random encoder $Q(Z\mid X)$를 최적화하는 방법으로 OT cost 문제를 해결 할 수 있게 해준다. 추가적인 relaxation과 페널티를 포함한 최종적인 WAE objective는 다음과 같다.

$\mathcal{Q}$는 any nonparameteric set of probabilistic encoder, $\mathcal{D}_Z$는 $Q_Z,P_Z$ 사이의 arbitrary divergence, $\lambda$는 0 이상인 hyperparameter이다. Theorem 1의 $Q_Z=P_Z$ 조건이 $D_Z$ 바탕의 penalty term으로 변환됨. 시뮬레이션에서 $c$가 squared distance를 사용했는데, 결국 reconstruction error와 regularization term으로 볼 수 있음.

VAE와 달리, WAE formulation은 non-random encoder의 사용도 허용한다. 가 arbitrary divergence이므로 KL-divergence 이외에 것도 사용가능한데, 본 논문에서는 Jensen-Shannon divergence $D_{JS}$와 Maximum mean discrepancy (MMD) 두 모델에 대해 비교하였다.

  • GAN based : $D_{JS}(Q_Z,P_Z)$와 adversarial training을 활용. 특히 discriminator가 space 상에서 $P_Z$로부터의 true sample과 $Q_Z$로부터의 fake sample을 구분하도록 만듬.
  • MMD based : Positive-definite reproducing kernel $k:\mathcal{Z}\times\mathcal{Z}\to\mathcal{R}$에 대해 maximum mean discrepancy (MMD)는

    $\mathcal{H}_k$ 는 RKHS (Reproducing Kernel Hilbert Space) of real-valued functions mapping $\mathcal{Z}$ to $\mathcal{R}$. $k$가 characteristic function이면 $\text{MMD}_k$는 metric을 정의하고 divergence measure로 사용 될 수 있다.

각 모델에 대한 알고리즘은 다음과 같다.

|WAE3| |* GAN / MMD base model별 WAE 알고리즘*|

이전에 논문에서 언급한대로, deterministic encoder $Q_\phi (Z\mid x)$를 사용 할 수 있기때문에 $\tilde{z}_i$를 샘플링 할 때 단순히 출력 값을 넣어주면 된다 (VAE에서는 reparametrization trick을 통해 randomness가 들어간다).

4. Experiments

실험을 통해 제안된 WAE 모델이 다음의 세가지 목적을 달성하는지에 대해 살펴보았다.

  1. data points들의 accurate reconstruciton
  2. reasonable geometry of the latent manifold
  3. random generated sample들의 good visual quality

논문에서는 MNIST와 CelebA 데이터셋에 대해 실험을 진행했는데, 그 중 CelebA의 결과만 포스팅한다. 실험간에 isotropic Gaussian prior distribution (i.e., $P_Z(Z)=Z;\mathbf{0},\sigma^2_z\cdot \mathbf{I}_d)$), squared cost function $c(x,y)=|x-y{|}^2_2$, deterministic encoder-decoder, Adam optimizer, DC-GAN 논문의 구조와 유사한 신경망 구조, batch normalization 등을 활용했다.

WAE4
CelebA 데이터에 대한 비교 결과

5. 결론

Optimal transport cost를 활용해 Wasserstein auto-encoder를 제안. 실험을 통해 VAE와 제안된 WAE-GAN, WAE-MMD 모델을 비교,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음.

6. 요약

  1. Probability distrubtion의 divergence는 Optimal transport 문제로부터 유도 될 수 있고, $c(x,y)=d(x,y)$ 일 때 $W_1=W_c$이며 Kantrovich-Rubinstein duality가 성립함.
  2. Generative model의 목적은 data distribution $P_X$와 model distribution $P_G$를 같아지도록 만드는 것 (차이를 줄이는 것).
  3. 물론 두 probability distribution의 차이로 Wasserstein distance 또한 사용 가능.
  4. 그런데 Optimal transport problem을 살펴보면 $X,Y$의 모든 joint distribution에 대해서 infimum을 살펴봐야하는 문제가 있음.
  5. $P_G$를 latent variable $z$를 통한 2단계 모델 ($P_Z$에서 $z$ 샘플, 샘플된 $z$로부터 $x$로의 변환)로 구성하면 문제가 간단하게 변함 $\to$ Theorem 1.
  6. Theorem 1에서 $Q_Z=P_Z$로 constrained되어있으므로 relaxation을 위해 $\mathcal{D}_Z(Q_Z,P_Z)$를 penalty term으로 추가.
  7. penalty term으로 Jensen-Shannon divergence와 MMD를 사용해서 결과를 비교.

댓글남기기